반응형

신조어가 마구 생겨나는 요즘

'워라밸' 이라는 단어가 등장했습니다.

 

사실 워라밸은 정말 오래 전부터

외국에서 사용되고 있었던 단어입니다.

 

 

일만하느라 가족, 개인 여가를

챙기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진

'워라밸' 이라는 단어

 

 

'Work-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

 

Work[워크] - 일

Life[라이프] - 삶

Balacne[밸런스] - 균형

 

앞글자를 따서 워라밸이라고 부릅니다.

 

워라밸이란 단어는

비슷한 시기에 미국에서도 사용됐다고 하는데요

영국에서 먼저 사용됐다고 합니다.

 

1980년대 여성 해방 운동 때

처음 나온 단어로

 

집안 일을 거의 담당했던 여성들이

일 때문에 집안일을 할 수도 없자

출산 휴가와 탄력 근무 조건 등을 내세우며

자신들의 삶을 위해서 나서 싸웠다고 합니다.

 

요즘 우리나라도 삶을 중요시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Flextime(탄력근무)

 

유연 근무제 / 탄력 근무제

선택적 근로 시간제 / 시간 선택제

 

등이 우리 일터에 적용되고 있죠.

워라밸이 강조하는 건

 

성취(Achivement)

즐거움(Enjoyment)

 

일터에서의 성취도 중요하지만

삶을 즐기면서 살아야 한다는 거죠.

 

 

그렇다고 일하는 시간과 개인 시간을

1:1로 맞추라는 게 아닙니다.

 

사람마다 중요하시는 가치가 다르고

또 1:1로 맞춘다는 것 자체가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기도 합니다.

 

워라밸 비율은

사람마다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직업이 다르고, 우리가 놓여 있는 그 환경이

모두가 다르기 때문이죠.

 

직장인

직장인 중에서도 회사에 따라 다르고

 

학생도 학생 나름이고

커플이나 싱글도 그 나름이고

결혼을 했다면 애가 있는지 없는지 등

 

상황에 따라서, 사람에 따라서

가치의 우선순위가 다릅니다.

 

어쨌든 중요한 건

삶의 가치를 놓치지 말자는 겁니다.

 

살아가기 위해서

또는

허영심만으로 좋은 차, 좋은 집을 위해서

돈만 많이 벌고

나중에 허무함을 느끼지만 말고

(물론 즐거울 수도 있지만)

 

지금 현재의 삶도 돌아보면서 살아가는 게

어떨까요?

 

 

 

후원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후원하기 네이버 후원 (클릭) 직접 후원 (카카오뱅크 한재완) (3333-02-3093050)

hanpuri.com

 

 
 

 

 

반응형